사드 고차방정식, 美 다독이자 中 신경쓰이네

中, 송영무 후보자 과거 발언 주목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고차방정식의 실마리가 쉽게 풀리지 않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입장은 여전히 첨예하게 엇갈리고, 새 정부 출범 뒤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보고 누락 파문 여진도 이어지고 있다.

한국 정부가 사드 배치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미국을 다독이자 이번엔 중국이 신경쓰이는 형국이다.

중국은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새 정부 첫 국방장관으로 지명한 송영무 후보자의 과거 사드 발언을 주목하고 나섰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12일 전문가의 입을 빌어 송 후보자가 과거 언론인터뷰에서 미군이 아닌 한국군이 사드를 보유하고 운용하는 방안을 거론한데 대해 잘못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은 “송 후보자를 국방장관으로 지명했다는 것은 문재인 정부가 사드를 구매해 직접 운용하는 것을 고려해 볼 만하다고 판단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뤼 연구원은 그러나 “일부 한국인은 사드를 구매해 직접 운용하는 것을 문제 해결 방법으로 알고 있다”면서 “한국이 사드를 구매해 운용하기만 하면 중국이 한반도 사드 배치에 동의할 것으로 생각하는 것은 중요한 문제를 회피하고 대수롭지 않은 문제만 이야기하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또 “사드 문제의 관건은 누가 운용하는 것이 아니라 한반도에 배치되는 것 자체가 중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데 있다”면서 “설사 한국이 사드 구매를 원한다 하더라도 사드 배치의 권한은 미국에 있기 때문에 미국의 동의 없이는 실행할 가능성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는 송 후보자가 대선 전 언론인터뷰에서 “사드를 무조건 반대하지 않는다”면서 “한국군이 사드를 보유하고 운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언급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결국 중국 입장은 어떤 식이 됐든 한반도 사드 배치는 수용할 수 없다는 것에 다름 아니다.

앞서 환구시보는 전날 사드 배치가 한미관계에 의해 좌우될 것이라면서 환경영향평가에 1년 이상 시간이 걸려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반면 한미 간에는 사드 문제를 둘러싼 불협화음이 한 고비를 넘긴 모습이다.

로이터통신은 10일(현지시간) 미 정부 고위당국자를 인용해 “미국 외교관들이 한국 정부 관리로부터 환경영향평가가 사드 체계 전체를 거부하기 위한 전조가 아니냐고 해명을 요구했다”면서 “한국 측으로부터 사드 배치 합의를 유지하기 위해 계획중이라는 확답을 받았다”고 전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사드 고차방정식, 美 다독이자 中 신경쓰이네

-中, 송영무 국방장관 후보자 과거 발언 주목
-한미간에는 사드 불협화음 한고비 넘긴 모습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고차방정식의 실마리가 쉽게 풀리지 않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입장은 여전히 첨예하게 엇갈리고, 새 정부 출범 뒤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보고 누락 파문 여진도 이어지고 있다.

한국 정부가 사드 배치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미국을 다독이자 이번엔 중국이 신경쓰이는 형국이다.
 

[사진=헤럴드경제DB]

중국은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새 정부 첫 국방장관으로 지명한 송영무 후보자의 과거 사드 발언을 주목하고 나섰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12일 전문가의 입을 빌어 송 후보자가 과거 언론인터뷰에서 미군이 아닌 한국군이 사드를 보유하고 운용하는 방안을 거론한데 대해 잘못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은 “송 후보자를 국방장관으로 지명했다는 것은 문재인 정부가 사드를 구매해 직접 운용하는 것을 고려해 볼 만하다고 판단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뤼 연구원은 그러나 “일부 한국인은 사드를 구매해 직접 운용하는 것을 문제 해결 방법으로 알고 있다”면서 “한국이 사드를 구매해 운용하기만 하면 중국이 한반도 사드 배치에 동의할 것으로 생각하는 것은 중요한 문제를 회피하고 대수롭지 않은 문제만 이야기하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또 “사드 문제의 관건은 누가 운용하는 것이 아니라 한반도에 배치되는 것 자체가 중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데 있다”면서 “설사 한국이 사드 구매를 원한다 하더라도 사드 배치의 권한은 미국에 있기 때문에 미국의 동의 없이는 실행할 가능성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는 송 후보자가 대선 전 언론인터뷰에서 “사드를 무조건 반대하지 않는다”면서 “한국군이 사드를 보유하고 운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언급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결국 중국 입장은 어떤 식이 됐든 한반도 사드 배치는 수용할 수 없다는 것에 다름 아니다.

앞서 환구시보는 전날 사드 배치가 한미관계에 의해 좌우될 것이라면서 환경영향평가에 1년 이상 시간이 걸려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반면 한미 간에는 사드 문제를 둘러싼 불협화음이 한 고비를 넘긴 모습이다.

로이터통신은 10일(현지시간) 미 정부 고위당국자를 인용해 “미국 외교관들이 한국 정부 관리로부터 환경영향평가가 사드 체계 전체를 거부하기 위한 전조가 아니냐고 해명을 요구했다”면서 “한국 측으로부터 사드 배치 합의를 유지하기 위해 계획중이라는 확답을 받았다”고 전했다.

청와대 역시 사드는 북한의 점증하는 핵ㆍ미사일 위협으로부터 한국민과 주한미군을 보호하기 위해 결정한 것이고, 정권 교체 이후에도 이 결정을 가볍게 여기지 않을 것이란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