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제해결디자인 국제포럼’ 13일 개최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범죄예방, 학교폭력예방, 치매대응 등 사회문제 해결에 쓰이는 디자인과 관련한 국내외 사례를 공유하고, 앞으로의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담론의 장이 펼쳐진다.

서울시는 ‘사회문제해결디자인 국제포럼’이 오는 13일 시 신청사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다고 12일 밝혔다.

아울러 관련 전시회가 13일부터 18일까지 시민청에서 열린다.

이 분야 세계적 석학인 에치오 만치니 이탈리아 밀라노 공과대 명예교수가 기조연설을 한다. 백준상 울산과기대 교수와의 대담, 국내외 전문가들의 강연과 토론이 이어진다.

서울시의 사회문제해결 디자인 사업의 성과와 노력을 알린다. 대표적으로 마포구 염리동 ‘소금길’ 사업이다. 시는 2012년 범죄예방 사업의 하나로 염리동에 벽화거리를 조성했다. 이 동네는 재개발이 늦어져 슬럼화됐던 곳이지만, 다양한 벽화가 꾸며지면서 동네 분위기가 밝아지자 범죄율이 줄었다. 벽화를 보러 동네를 찾는 사람이 늘어 상권도 살아났다.

시민청에서는 13∼18일 소금길을 소개하는 전시회가 열린다.

포럼 참가 희망자는 현장등록 또는 온라인 등록이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디자인서울 홈페이지(design.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