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동해바다 90분’ 동서고속도로 30일 개통

[헤럴드경제=이슈섹션]수도권에서 동해안까지 90분만에 도착할 수 있는 동서고속도로가 30일 개통한다.

한국도로공사 등은 동서고속도로 동홍천∼양양(71.7㎞) 구간의 공사를 마무리하고 30일 오후 개통한다고 11일 밝혔다.

동서고속도로가 개통함에 따라 서울~동홍천 구간과 동홍천~양양 구간이 연결돼 서울에서 양양까지 1시간 30분만에 이동할 수 있게됐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도로가 개통하면서 서해~수도권~강원권~동해를 연결하는 국가 간선도로망이 구축돼 물류와 문화 교류 활성화도 활발해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동서고속도로의 교통량은 하루 평균 2만5508대, 연간 931만420여 대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이로 인한 경제적 효과는 연간 2035억원에 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동서고속도로의 개통으로 2018평창동계올림픽 경기장 시설 접근성도 높아졌다. 인천인천국제공항에서 강릉 올림픽파크까지 이동 경로는 기존 영동고속도로, 광주원주고속도로, 서울양양고속도로 등 3개 축으로 늘어났다.

이동 거리는 광주원주고속도로 267㎞(2시간 41분), 영동고속도로 276㎞(2시간 45분), 서울양양고속도로 292㎞(2시간 55분) 이다.

강원연구원 김재진 박사는 “한반도 북방으로 연결된 최북단 육로의 개통이라는 점에서 국가적 차원의 의미가 크다”며 “강원도 차원에서도 공급이 수요를 창출하듯이 여객과 물류가 쏟아져 동해안 일대의 획기적 변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