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가격 두달 연속 상승, 韓 수주도 1위… 조선업황 바닥론 확산

- 클락슨, 5월 신조선가지수 전달 이어 두달 연속 1포인트 상승
- VLCC 가격 50만달러 올라.. LNG선은 하락
- 韓 조선사들 수주잔고 증가… 2년만에 처음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한국 조선사들의 특장 분야인 초대형유조선(VLCC)의 선박 가격이 상승하면서 ‘조선업황 바닥론’이 확산되고 있다. 4월에 이어 5월에도 한국 조선사들의 수주 실적이 세계 1위를 기록하면서 업황 반등을 전망하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전세계 발주량도 한달 사이 무려 두배가 늘어났다.

12일 영국의 조선해운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5월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23포인트를 기록하면서 두달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신조선가지수는 지난 3월 121포인트를 기록한뒤 4월에 이어 5월까지 두달 연속으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선종별로는 VLCC 가격이 4월 척당 8000만 달러에서 5월에는 척당 8050만 달러로 50만 달러 상승했습니다. VLCC 선가가 상승한 것은 지난 2014년 5월 이후 3년만에 처음이다. VLCC 선가는 2013년 5월 척당 8950만 달러에서 1년 후인 2014년 5월 척당 1억100만 달러까지 상승했다가, 이후 8000만 달러로 하락한 바 있다. 벌크선과 컨테이너선의 선가는 변동이 없었으나 LNG선의 경우 1억8200만달러로 지난 4울 대비 100만달러 가격이 하락했다.

올해 5월 전세계 선박발주량은 166만CGT(50척)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4월 85만CGT(34척) 대비 두배 규모다. 수주는 한국이 1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지난 5월 79만CGT(21척)를 수주해 4월에 이어 2개월 연속 수주 1위를 기록했다. 중국은 32만CGT(17척), 일본은 8만CGT(3척)를 수주했다.

올해 5월까지 누적으로는 전세계 발주량은 653만CGT(238척)으로 전년 동기 588만CGT(237척) 보다 65만CGT 증가했다. 국가별 수주실적은 한국 207만CGT(57척), 중국 184만CGT(101척), 이탈리아 74만CGT(8척), 핀란드 67만CGT(4척), 일본 38만CGT(18척)순이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1~4월 누계 실적에서는 중국이 한국을 앞서고 있었지만, 한국이 최근 2개월 연속 월별 수주실적에서 중국을 앞서면서 올해 1~5월 누계 실적에서는 한국이 1위로 올라섰다”고 설명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이 2576만CGT, 한국 1749만CGT, 일본 1717만CGT 순이었다. 한국의 수주잔량은 지난 4월말 1734만CGT에서 5월말에는 1749만CGT로 15만CGT 증가했다. 한국의 수주잔량이 전월에 비해 증가한 것은 2015년 5월말 이후 2년만에 처음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