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국방 후보자, 전작권 조기환수 시사…초강력 국방개혁 드라이브 전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재인 정부 첫 국방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은 과거 전시작전권 조기 환수를 시사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후보자는 지난 11일 후보자 지명 후 “전쟁 패러다임이 변했다”며 “새 정부는 국방개혁 수준을 넘어 군을 재창설한다는 차원에서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어떤 군대를 줄이거나 없애는 생각은 갖고 있지 않다”고 말하기도 했다. 현재 군에서 인원이 가장 많아 군 주류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육군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지난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안보연구소 연구위원 위촉식에 참석한 당시 문재인 대표와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전시작전통제권에 대해 “조건이 성숙되면 전환 시기를 앞당길 수도 있지 않겠나”라며 조기 환수를 시사했다.

해군사관학교 27기로 비육사 출신인 송 후보자는 지난 2004년 참여정부 당시 국방장관에 임명된 윤광웅 장관 이후 13년 만에 해군 출신 국방부 장관이 된다.

그는 강도 높은 국방 개혁을 이끌 인물로 일찌감치 국방장관 후보 물망에 올랐다.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 국방안보위 공동위원장을 역임하며 애초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의 국방 분야 공약을 진두지휘해 왔다. 송 후보자는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문 후보 지지단체 ‘담쟁이포럼’ 창립 멤버로 참여했다.

송 후보자는 문 대통령 공약사항인 국방 분야 적폐 청산 및 국방 개혁 추진 적임자로 손꼽힌다.

그는 노무현 참여정부 시절 합참 전략기획본부장을 역임했으며, 김대중 정부 시절인 1999년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역에서 발발한 제1연평해전 당시 해군 2함대 제2전투전단장으로 참전해 승리에 기여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