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리드 벨기에 공주, 서울시 명예시민 된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아스트리드(55ㆍ사진) 벨기에 공주가 서울시 명예시민이 된다.

서울시는 12일 시청을 찾는 아스트리드 벨기에 공주에게 시 명예시민증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아스트리드 벨기에 공주는 현 필리프 벨기에 국왕의 특사 자격으로 자국 경제사절단 250여명과 지난 10일 한국을 방문했다. 서울시 방문이 한국 정부기관 방문 일정으로는 처음이다. 이들은 오는 17일까지 한국에 머물 계획이다.

아스트리드 벨기에 공주와 박원순 시장은 명예시민증 수여식에 앞서 시와 브뤼셀 캐피탈 지역과의 우호도시협정을 체결한다. 브뤼셀 캐피탈 지역은 유럽연합(EU)의 실질적 집행기구인 유럽집행위원회, 유럽의회 등이 있는 지역이다.

이로써 브뤼셀 캐피탈 지역은 시의 58번째 자매우호도시가 된다.

협정서엔 ▷투자ㆍ성장ㆍ일자리 창출 ▷도시 재생 ▷전자 정부 ▷사회 혁신 ▷문화ㆍ관광ㆍ마이스(MICE) 등 분야의 교류협력 추진 계획이 담긴다.

이 날 아스트리드 벨기에 공주와 박 시장은 특히 시 도시재생 정책, 향후 우호교류 강화방안 등을 중점 논의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이번 벨기에 경제사절단은 역대 최대 규모로, 우리나라와 벨기에 간 경제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을 기대한다”며 “우호도시협정 체결을 통해 시민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는 교류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