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유일 메이저 챔프’ 양용은 KPGA선수권 출전

미국프로골프(PGA)투어의 아시아 유일 메이저 챔피언인 양용은(45)이 오는 22일부터 열리는 제 60회 한국프로골프(KPGA)선수권에 출전한다. 지난 5월에 GS칼텍스매경오픈 출전에 이어 국내 대회에는 두 번째로 초대받았다.

2009년 PGA챔피언십에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를 역전승으로 누르면서 우승한 양용은은 PGA투어와 유러피언투어에서 2승씩, 일본의 JGTO투어는 4승을 쌓았다. 국내에서도 한국오픈 2승을 비롯해 3승을 거뒀으나 2010년 한국오픈 우승 이후로는 특별한 성적을 내지 못했다.

양용은은 현재 유러피언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다. 11일 밤 오스트리아에서 끝난 라이오니스오픈(총상금 1백만 유로)에 출전 공동 57위(4오버파 292타)에 그쳤다. 최근 다소 부진한 성적을 내고 있지만, 이 대회를 마친 뒤로 고국에 복귀해 KPGA선수권에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각오다.

올해 경남 양산의 에이원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KPGA선수권은 지난 1958년6월12일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열린 프로 골프대회다(한국오픈도 이보다 석달 뒤에 처음 개최됐다). 이 대회에서 초대 우승자는 한국의 프로골퍼 1호인 연덕춘이다. 이후 이 대회에서 한장상이 7승, 최상호가 6승을 거두는 등 국내에 시대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우승을 차지한 메이저 대회다. 60년 성상의 대회답게 트로피도 호주에서 장인에게 의뢰해 특별 제작했다. 양용은 초청은 대회 권위를 세우겠다는 뜻이다.

남화영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