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8년 8개월 만에 누적 3000만명 돌파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에어부산이 국내 LCC(저비용항공사) 중 최단 기간에 누적탑승객 3000만명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2008년 10월 취항 이후 3151일(8년 8개월) 만에 3000만명 기록을 세웠다.

3000만 번째 주인공은 중국 칭다오발 부산행 BX322 항공편 탑승객으로 해당 고객에게는 국제선 왕복항공권 2매가 제공된다. 

사진=최근 준공한 에어부산 사옥 [사진제공=에어부산]

2008년 10월 27일 부산-김포 노선에 취항하며 첫 운항을 시작한 에어부산은 2009년 9월 100만명, 2011년 7월 500만명에 이어 취항 4년 6개월 만인 2013년 5월 1000만명을 돌파했다. 2015년 10월에는 2000만명을 넘어선 뒤 1년도 안 돼 3000만명 고지를 밟았다.

총 탑승객 중 국내선 이용객은 2150만명(72%)이며, 국제선 이용객은 약 850만명(28%)이다.

에어부산은 2008년 취항 이후 단 한 번도 운항 노선을 단항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취항 노선을 늘려 왔다. 현재 국내선 4개, 국제선 23개, 총 27개의 정기 노선을 운항 중이다.

지난해까지 에어부산을 이용해 부산으로 입국한 외국인 관광객은 누적 기준으로 총 200만명이다. 외국인 관광객 1인당 평균 지출 비용(약 150만 원)을 감안하면 에어부산은 외국인 관광객 수송을 통해 약 3조원의 지역 경제효과를 유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