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개발 올인’ 파인디지털, 자율주행차서 新 동력 찾았다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내비게이션 시장의 포화와 블랙박스 시장 선점 실패로 허덕이던 파인디지털이 새 성장 발판을 찾았다. 최근 산업계 최대 이슈로 떠오른 자율주행자동차가 그것이다. 파인디지털이 영업적자에 시달리면서도 연구개발(R&D) 투자를 아끼지 않아 온 결실이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파인디지털은 최근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2017년도 자율주행자동차 핵심기술개발사업’의 국책과제 수행 기업으로 선정됐다. 현재 약 10m 수준인 위성항법장치(GPS)의 위치측정 오차 범위를 고정밀 디지털지도와 결합해 50㎝ 이내로 줄이는 것이 과제의 핵심 내용이다.

파인디지털은 특히 자회사인 맵퍼스와 함께 ▷복합측위모듈 ▷고정밀 디지털지도 과제를 각각 수행하게 돼 계열사 간 시너지도 살렸다. 이에 따라 파인디지털은 오는 2021년까지 자동차부품연구원, 드림텍 등과 협업해 연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총 45억원 규모의 사업비 중 30억원은 정부가 지원한다.

업계는 파인디지털의 과감한 R&D 투자가 이 같은 분위기 반전을 이끌어낸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파인디지털의 R&D 투자규모는 2015년 120억원, 지난해 116억원으로 매출액의 15% 수준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지난 1분기에는 총 30억원을 R&D에 투자해 매출액 대비 비중을 17.5%까지 끌어올렸다.

파인디지털이 2015년 14억원, 지난해 37억원, 지난 1분기 24억원 규모의 영업적자를 각각 기록한 것을 고려하면 과감한 결단이다. 내비게이션·블랙박스 업계 주요 경쟁자인 팅크웨어의 R&D 투자규모(2015년 59억원·3.9%, 지난해 69억원·3.7%, 지난 1분기 20억원·4.0%)와 비교해도 월등히 높은 수치다.

사업이 어려울수록 기술력 제고에 매진해야 새 길이 열린다는 사실을 직접 보여준 셈이다. 이에 따라 파인디지털은 세계 최초로 내비게이션 부팅 후 15초 이내에 GPS를 수신하는 ‘파인GPx(fineGPx)’ 기술을 상용화하고,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아틀란’을 해외 주요 완성차 회사에 납품하는데도 성공했다.

김병수 파인디지털 이사는 파인디지털 김병수 이사는 “복합측위모듈과 고정밀 디지털지도는 자율주행 구현의 핵심 기술”이라며 “국책사업 종료 후 그동안 쌓아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자율주행자동차용 복합측위기술 제품을 출여, 4차 산업을 선도하는 핵심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