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주민들, LCC로 날았다

- 에어부산, 국내 저비용항공사 중 최단기간 3000만명 돌파
- 취항 8년8개월만에 27개 정기노선 취항, 관광객유치 견인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지역항공사 에어부산이 2008년 10월 취항 이후, 8년 8개월만인 12일 누적 탑승객 3000만명을 돌파했다.

국내 저비용항공사 중 최단기간 3000만명을 돌파한 에어부산은 이날 오후 부산 김해국제공항에서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갖는다.

에어부산 한태근 사장, 부산관광공사 심정보 사장, 부산광역시관광협회 이태섭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기념식에는 3000만번째 탑승자를 축하하는 행사도 준비됐다. 행운의 주인공은 중국 칭다오발 부산행 BX322 항공편 승객 중 한명으로, 해당 승객에게는 국제선 왕복항공권 2매와 한ㆍ중 교류와 우호를 상징하는 우정의 열쇠도 함께 전달된다.


2008년 10월27일 부산~김포 노선에서 첫 운항을 시작한 에어부산은 2009년 9월 100만명, 2011년 7월 500만명에 이어 취항 4년6개월 만인 2013년 5월 1000만명을 돌파했다. 이후 기간은 더욱 짧아져 2015년 10월 2000만명, 2017년 6월 3000만명의 누적 탑승객 수를 돌파했다. 이 모든 기록은 국내 저비용항공사 중 최단기간 달성한 성과로 국내선 승객은 2150만명(72%)이며, 국제선을 이용한 승객은 850만명(28%)이다.

에어부산의 이러한 성과 뒤에는, 2008년 취항 이후 단 한번도 운항 노선을 단항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취항 노선을 늘려온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현재 국내선 4개, 국제선 23개, 총 27개의 정기 노선을 운항 중이다. 특히 에어부산은 기존에 부산에서 가기 힘들었던 노선을 적극 확충하며 지역민들의 교통 편의를 증진시켰다. 뿐만 아니라 에어부산은 적극적인 해외 인바운드 관광객 유치를 통해 지역관광 활성화를 견인해 왔다.

지난해까지 에어부산을 이용하여 부산으로 입국한 외국인 관광객은 누적 기준으로 총 200만명이다. 외국인 관광객 1인당 평균 지출비용(약 150만원)을 감안하면, 에어부산의 외국인 관광객 수송을 통해 약 3조원의 지역 경제 유발효과를 일으킨 셈이다.

에어부산은 누적 탑승객 3000만명 돌파를 기념해 홈페이지 감사 이벤트를 진행한다. 에어부산을 탑승하면서 친절한 서비스, 넓은 좌석 앞뒤 간격, 무료로 제공되는 기내식, 완벽한 안전 중 가장 마음에 들었던 한 가지를 선택한 뒤 한 줄 메시지를 남기면 응모가 완료된다. 이벤트는 12일부터 7일간 진행되며, 추첨을 통해 백화점 상품권과 편의점 상품권을 증정한다.

에어부산 한태근 사장은 “손님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에 힘입은 결과, 국내 저비용항공사 중 최단기간 내 누적 탑승객 3000만 명을 돌파하게돼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에어부산은 편리하고 안전하게 손님들을 모실 뿐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하는 항공사가 되고자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