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특사발언에 주의 촉구…日 “언론서 곡해…진위 다르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외교부가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 중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의 발언논란과 관련, 주의를 촉구한다는 입장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12일 최근 니카이 간사장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외교경로를 통해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본 측에서도 한일관계에 있어서 발언에 신중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면서 “다만, 발언의 진위가 다르다는 설명해왔다”고 말했다. 

아베신조 일본 총리의 특사자격으로 방한한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 [사진=연합뉴스]

니카이 특사는 방한 첫날인 지난 10일 전남 목포에서 한국 국회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인사말을 통해 “한 줌의 간계를 꾸미는 일당은 박멸을 해가야 한다”며 “한국 안에도 한 줌이라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발견하면 박멸해달라”고 말했다. 한일 우호를 호소하는 문맥에서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이었지만,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재협상론자들을 겨냥한 발언이 아니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하지만 현장에 있던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일본 언론에서 위안부 문제 발언으로 곡해한 것 같다”며 “소수의 극단적 발언을 자제하고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상호 노력하자는 의미로 모든 사람들은 물론, 저도 그렇게 이해했다”고 주장했다.

니카이 특사는 12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해 아베 총리의 친서를 전달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