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권자 ‘기성정치 심판 변화 열망’…프랑스, 돌아오다

중도신당 하원의석 78% 독식
마크롱 개혁 압도적 지지 획득
낮은 투표율로 ‘미완의 성공’
직전 집권 사회당 10.2% 그쳐
野 “독재 막자” 결선투표 올인

“프랑스가 돌아왔다.”

프랑스 총선 1차 투표가 끝난 11일(현지시간), 출구조사 결과를 전해들은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벅찬 소감을 뱉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이끄는 신당 ‘레퓌블리크 앙마르슈’가 당초 예상된 과반 점유율을 넘어 압승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동시에 이번 총선은 역대 총선 중 가장 낮은 투표율을 기록, 프랑스인들의 정치적 염증도 재확인할 수 있었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는 선거구는 12.5% 이상 득표한 후보를 대상으로 일주일 뒤인 18일 결선투표를 치러 당선자를 가린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프랑스 북부 르 투케 시청사 투표소에서 총선 투표를 한 뒤 차량으로 이동하면서 시민들의 환호에 손을 흔들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이 이끄는 신당 ‘레퓌블리크 앙마르슈’와 민주운동당 연합은 1차 투표 출구조사 결과 하원 의석의 과반을 뛰어넘는 완승을 거둘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과반 득표자를 내지 못하거나 투표율 25% 미만 선거구의 결선투표는 오는 18일 치러진다. [르 투케=AP연합뉴스]

중도신당, 하원의석 최대 78% ‘싹쓸이’=프랑스 내무부는 이날 1차 투표 개표결과 집권당 앙마르슈와 민주운동당(MoDem) 연합이 32.3%의 득표율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보수 공화당(21.5%)과 극우 국민전선(13.2%), 극좌 프랑스 앵슈미즈(11%), 직전 집권당인 중도좌파 사회당(10.2%)을 압도했다. 이를 토대로 18일 진행되는 결선투표를 고려하면, 앙마르슈가 차지할 최종 의석수는 400~445석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하원 전체 577석 중 최대 77%를 싹쓸이하게 되는 셈이다. 신당의 압승은 1958년 프랑스 제5공화국이 출범한 이래 최대 승리다.

대선이 끝난 직후만 하더라도 정계는 ‘마크롱 돌풍’이 총선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다. 하지만 마크롱 대통령이 국내외 이슈를 주도하기 시작하면서, 신당이 의회 과반 의석을 차지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기 시작했다. 마침내 과반 점유를 뛰어넘는 압승을 거뒀다. 마크롱 대통령이 정치 개혁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려면 국회에서 다수 의석을 차지할 필요가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압도적 승리가 가능했다고 미 CNN방송은 분석했다. 투표 직전까지 신당의 압도적 승리를 예상하는 여론조사 결과가 쏟아져나온 것도 득표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최저 투표율에 ‘미완의 성공’=전체 유권자 투표율이 역대 최저 수준으로 낮았다는 점은 신당 입장에선 아쉬운 부분이다. 1차 총선 투표율은 49%로 50%를 넘지 못했다. 제5공화국 역사상 가장 낮은 수치다. 지난 2012년 총선 당시 투표율은 57.2%였다. 마크롱의 총선 첫 라운드 압승에 빛이 바랠 수 있는 지점이라고 로이터는 지적했다.

이는 기존 집권당의 정책 실패, 높은 청년실업률 등에 따른 정치 혐오가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이다.

“일당독재 안돼” vs “기권 막아라” 결선투표까지 안간힘=야당은 일제히 일당 독점 체제에 우려를 표시하며 권력 분산을 위한 투표에 호소했다.

캉바델리 사회당 서기장은 출구조사 결과에 “이렇게 되면 의회에서 민주적 토론이 이뤄질 여지는 거의 없어지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공화당의 프랑수아 바루앵 총선대책본부장도 “한 정당에 권력이 집중돼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야당은 최저 수준의 투표율을 언급하며 표심에 호소하기도 했다. 국민전선을 이끄는 마린 르 펜은 “애국적 투표자들이 나서 투표율을 끌어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앵슈미즈의 장 뤽 멜랑숑은 “기권율이 높았던 건 노동을 파괴하고 자유를 위축하며 환경에 대한 무책임을 이끌 과반이 이 나라에 없다는 뜻”이라며 마크롱 대통령의 규제완화 정책 등을 정면 겨냥해 표심을 자극했다. 중도 신당 지지자들은 낮은 투표율로 정치적 정당성이 훼손될 것을 우려, 결선투표 시 유권자들의 기권을 최대한 막는 방향으로 선거운동 벌일 것이라고 영국 가디언은 전했다. 

이혜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