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경찰’ 교육 강화…경찰교육원도 인권 중심 교과 과정 개편 착수

- 교육과정 별로 인권 과목 1개 이상 편성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경찰의 대표적 교육기관인 경찰교육원이 청와대의 최우선 주문 과제인 ‘인권 경찰’ 구현을 위해 인권교육 강화 방안 마련에 나섰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교육원은 경찰의 과정별 교과체계를 재검토해 인권교육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교과목을 조정키로 했다. 경찰교육원은 1년 과정으로 구성된 경찰 간부후보생 교육을 담당하는 한편, 일선 경찰관들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교통ㆍ경호ㆍ대테러ㆍ정보ㆍ보안 등 분야별 직무교육도 맡고 있다.


현재 운영 중인 모든 교육과정과 과정별 교과목들에 더해 향후 교육과정별로 인권 과목을 1개 이상 편성하기로 했다. 운영 중인 기존 교과목 일부도 개편이 추진되고 있다.

신임 간부후보생에 대해서 ‘감수성 훈련’, ‘피해자의 이해’ 등 기존 소양과목을 활용해 인권교육을 확대하고, 각 실무과목에도 최소한 2시간 이상 인권과 관련한내용을 편성한다는 계획. 직무과정에서는 ‘국정과제 및 시책교육’을 인권 강의로, ‘명사초청 특강’을 인권 특강으로 바꾸는 등 몇몇 교과목을 인권 중심으로 재편성한다. 경찰에 대한 인권위 권고 내용을 참고해 경찰 직무수행 도중 발생하는 여러 상황에서 인권보호를 강화할 방안을 연구해 관련 강의에도 반영한다.

교육원은 인권위 전문가를 초청해 교육원 교수진을 대상으로 인권 교육방법론 특강을 마련하고, 교육원-인권위 간 교육과정·강의 인력·자료 공유, 인권강사 양성과정 공동 개설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경찰청도 교육원, 경찰대학 등 산하 교육기관 4곳에서 현재 운영 중인 인권교육프로그램 현황을 최근 파악하는 등 경찰관 인권교육을 전반적으로 강화할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why3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