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공공부문 金 보유량, 18년 만에 최대

-“英 브렉시트, 트럼프 당선 등 정치적 충격 영향”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전 세계 공공부문 투자자들이 지난해 ‘안전자산’ 금을 대량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현지시간) 공적통화금융포럼(Omfif) 발표에 따르면 세계 750곳의 중앙은행과 공적연금, 국부펀드를 조사한 결과, 이들의 금 보유량은 1년 전보다 377t 늘어난 3만1000t으로 집계됐다. 이는 18년 만에 최대치다.

다나에 키리야코폴루 Omfi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국가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으로서 금의 지위와 가격 상승을 기대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 등의 ‘정치적 충격’이 발생하면서 안정적인 투자를 선호하는 공공투자기관들이 금 보유량을 늘린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게티이미지]

지역별로는 신흥국이, 국가별로는 중국과 러시아, 카자흐스탄 중앙은행이 금 보유량을 크게 늘렸다.

금값은 지난 6월에 있었던 브렉시트 투표와 11월 트럼프 당선 이후 상승했으나 연말께는 하락했다. 올들어선 트럼프 정부의 러시아 스캔들, 영국 총선 등의 이슈를 관통하면서 금값이 다시 고공행진 중이다. 글로벌 성장 전망은 안정적이나 공적투자자들의 불안은 해소되지 않은 모양새다.

Omfif 조사에서 투자기관들은 향후 12개월간 가장 큰 위협으로 지정학적 리스크를 꼽았다.

향후 투자를 염두에 두고 있는 실물 자산은 부동산과 신재생 에너지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