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서울청사 총리 비서실서 화재…소방관 70여명 투입, 매캐한 연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1일 오후 10시 52분께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의정부서울청사 9층 국무총리 비서 사무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청사 건물에서 연기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관 70여명과 소방차 등 장비 26대를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여 22분 만에 완전히 진화했다.

화재 당시 현장에 누가, 몇 명이나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오후 10시52분께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의 정부서울청사 9층 국무총리 비서 사무실에서 화재가 발생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을 마친 뒤 철수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형광등에서 스파크가 튀어 발화해 연기가 난 것으로 추정되며 화재경보기가 울려 방재실 직원이 119에 신고했다”며 “현장에 도착하니 직원들이불을 끄고 있었는데 완전히 꺼지지 않아 매캐한 연기가 나고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