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서울청사 화재, 자동경보시스템으로 9분만에 진화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11일 밤 정부서울청사 사무실에서 발생한 화재는 자동 화재경보기가 작동된 뒤 9 분만에 조기 진화된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행정자치부 서울청사관리소에 따르면 전날 오후10시47분께 정부서울청사 901호(국무총리 비서실)에서 불이 났다. 즉시 자동화재 경보기가 울리고 통합관제상황실에서 이를 인지, 119신고와 함께 방호관 10여명이 현장에 출동했다. 방호관들이 출입문을 열자 스프링클러(살수장치)가 작동돼 화재는 진화된 상태였으며, 방호관들은 소화전으로 완전 진화했다. 화재 당시 비서실에는 사람이 없었고 문도 잠겨 있었다.

이후 출동한 종로소방서에 의해 화재감식을 진행했다.

이번 불로 인해 사무실 내 작은 서랍함 1개와 에어컨 일부가 탔고, 천장도 82㎡중 5㎡ 정도가 그을린 정도의 경미한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종로소방서 관계자는 ”전기 합선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