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에쿠스 등 현대기아차 12개 차종 24만대 ‘강제리콜’

[헤럴드경제=이슈섹션]제작 결함이 확인된 현대·기아차의 12개 차종 24만 대가 결국 강제리콜된다.

국내 완성차 업체가 정부의 리콜 권고를 받아들이지 않아 강제리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2일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12일 청문 절차를 거쳐 강제리콜 처분을 통보한 현대 ·기아차의 제작결함 5건에 대해 회사 측이 시정계획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대상 차량은 대기오염 방지 부품인 캐니스터 결함으로 시동이 꺼질 수 있는 제네시스와 에쿠스, 허브너트 결함으로 타이어가 빠질 수 있는 모하비 등 12개 차종 24만 대다.

제작 시기와 차종 등 자세한 내용은 자동차리콜센터(http://www.car.go.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해당 차량은 오늘(12일)부터 현대·기아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현대·기아차가 제출한 리콜 계획서의 적정성을 검증한 뒤 적절하지 않은 경우 추가로 보완을 명령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