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배우 기주봉 ‘대마초 혐의’…잇단 마약 논란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인기그룹 빅뱅의 멤버 탑이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기소된 가운데 이번엔 중견배우 기주봉이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신청됐다. 또 연극배우이자 극단 대표를 지낸 정재진은 구속됐다.

12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기주봉이 지난해 12월 중순과 말에 친구 사이인 A 씨로부터 대마초를 무상으로 공급받아서 흡연했다며 기주봉을 상대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정재진은 구속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OSEN]

이에 기주봉의 소속사 측은 “억울한 부분이 있다”고 주장하며 “A 씨와 지인인 건 맞지만 최근 경찰 발표 내용이 기사화되는 부분에서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잘못 알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기주봉은 소변 검사에서 대마초 흡연 양성반응이 나왔고 정재진은 모발 검사에서 대마초 흡연 양성반응이 나와 현재 구속된 상태다. 정 씨는 수년 전에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다.

대마초 공급책인 A 씨는 친구 사이인 기주봉과 기주봉을 통해 알게 된 정재진에게 돈을 받지 않고 대마초를 줬다고 경찰에서 주장했다. 특히 그는 연극계에서 지위가 있는 정재진에게는 자신의 며느리를 출연시켜 달라고 부탁하기 위해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 씨의 대마초 입수 경로와 A 씨에게 대마초를 제공받은 사람이 더 있는지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