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 시장 ‘中企 수출문’ 열렸다, 500만달러 계약성사 전망

중소기업중앙회, 멕시코·과테말라·콜롬비아 등 중남미 3개국 시장개척단 파견 성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4일부터 12일까지 멕시코·과테말라·콜롬비아 등 중남미 지역에 시장개척단<사진>을 파견한 결과, 총 207건·1587만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향후 예상되는 수출계약 규모는 501만달러에 이른다.

시장개척단은 글로벌 경기 부진과 각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으로 어려워진 수출환경을 중남미 시장개척을 통해 극복하고자 파견됐다. 중소기업의 수출시장을 다변화하는 동시에 신흥국의 성장 모멘텀을 중소기업 수출로 이어나가겠다는 것이 이들의 포부다.

이번에 시장개척단이 파견된 멕시코는 중미지역 최대 규모의 소비시장이다. 과테말라는 현재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이 진행 중이고, 콜롬비아는 FTA 발효 1주년을 맞았다. 정부의 ‘경제외교’를 전략적 발판으로 활용해 중소기업의 새 성장동력을 마련한 셈이다.


에너지 저장장치를 개발한 ㈜파워브릿지의 조용호 대표이사는 “2016년 제품개발 후 올해 초부터 본격적으로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파견 동안 23건 이상의 수출상담을 진행하며 중남미 시장에서의 가능성을 엿봤다”고 말했다.

김진옥 코스허브㈜ 이사는 “해외 전문전시회애 연간 10회 정도 참여하면서 설립 2년차인 현재 20여 개국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며 “시장개척단을 통해 그간 거래가 부진했던 중남미 시장 진출을 공고히 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시장개척단에 계속 참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한수 중기중앙회 통상본부장은 “중남미 지역은 지리적으로 멀어 우리 중소기업의 진출이 어려웠다”며 “현지 인증정보 제공, 관련 해외전시회 단체관 참가지원 등 사후 연계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의 수출이 실질적인 늘어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yesye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