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이온가속기 ‘라온’ 핵심장치 성능시험 성공…세계 8번째

우리나라가 오는 2021년 완공될 중이온가속기 ‘라온’의 핵심장치인 저에너지구간 초전도가속모듈 성능시험에 성공했다.

이 모듈을 구현하고 성능시험까지 할 수 있는 국가는 미국,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중국, 일본 등 7개국에 불과했는데, 우리나라가 이번에 8번째로 이름을 올린 것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기초과학연구원(IBS)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이 4∼5월 한국과학기술원(KAIST) 문지캠퍼스 시험시설에서 모듈의 성능시험을 수행했고, 한국연구재단은 전문가 검증을 통해 이 시험결과에 합격점을 내렸다”고 12일 밝혔다.

저에너지구간 초전도가속모듈은 중이온가속기의 핵심장치 중 하나로 중이온을 광속(30만㎞/s)에 가깝게 가속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중이온가속기는 의료기기ㆍ신소재 개발 등 첨단 연구에 필요한 희귀동위원소 빔을 제공하는 장치다.

미래부와 IBS는 가속기 구축에 총 1조4298억원을 투입, 2021년 대전 신동지구(95만2000㎡)에 건설할 예정이다.

최상현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