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바닥’ 국민의당 끝까지 몽니? 박주선 “文정부, 적폐세력과 국정수행방식 같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지율이 바닥을 치고 있는 국민의당이 국민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 날선 비판을 가했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어떻게 집권만 하면 과거 적폐세력과 국정 수행방식이 똑같냐”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국정을 수행해 보지 않은 야당이 극도로 나이브(순진)한 주장만 펼치는 거 아니냐는 반론이 나온다.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주선 비대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비대위 회의 모두발언에서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청와대와 여당 입장은 한마디로 흠결은 인정하지만 무조건 통과시켜 달라는 것”이라며 이렇게 주장했다.

그는 또 “대통령 스스로 정한 인사 5대 원칙도 지키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불법과 편법이라도 힘으로 밀어붙이겠다는 억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 조직개편안을 두고도 “협치가 아닌 강요와 압박”이라며 불만을 표시했다.

박 위원장은 “야당과 일절 사전 협의나 설명조차 없었다”면서 “먼저 결정하고 야당에게 일방적으로 통보하고 무조건 통과만을 외치고 있다”며 언짢아했다.

한편, 취임 한 달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9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역대 대통령 중 취임 한 달 최고 지지율이다.

지난 9일과 10일 이틀간 전국 성인 남녀 102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6월 정기 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지난 한 달간 국정운영에 대해 ‘잘하고 있다’고 평가한 국민이 89.4%에 달했다. 부정적 평가는 8.5%에 불과했다.

광주와 전남지역(96.1%), 부산 울산 경남지역 (92.3%) 등에서 압도적인 지지율을 기록했다.

‘진보’ 응답층에서 96.5%, 중도층에서는 88.7%, 보수층에서 78.5%가 대통령 국정운영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임의전화걸기(RDD, 무선 78.4%, 유선 21.6%)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포인트이며, 응답률은 14.6%(유선전화면접 8.4%, 무선전화면접 18.4%)다.

그 밖의 사항은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또한 리얼미터가 지난 5∼9일(6일 제외) 전국 유권자 20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95% 신뢰 수준, 표본오차 ±2.2%포인트)도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78.9%로 1주 전보다 0.8%포인트 올랐다.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14.7%에 불과했다.

리얼미터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있었던 7일 문 대통령 지지도가 반등하기 시작했다. 청문회 과정 속에 지지층이 재결집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지정당별로는 바른정당 지지층이 70.8%%, 자유한국당 지지층이 29.0%, 국민의당 지지층이 74.6%를 기록했다.

정당지지율은 민주당이 54.2%로 압도적 1위를 유지했다.

리얼미터는 “민주당이 여전히 모든 지역과 연령층, 진보층과 중도층에서 선두를 유지했고 호남에서도 60%대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은 14.3%, 국민의당은 7.3%, 정의당은 6.7%, 바른정당은 5.9%를 각각 기록했다.

한국당, 정의당, 바른정당은 미세하게나마 오름세를 보였으나 국민의당은 전보다 더 내렸다.

이 조사는 1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자세한 사항은 역시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