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직만 된다면…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OK”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일자리를 구하고 있는 구직자 10명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할 생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구직자 1368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789명(57.7%)이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없다’는 응답자는 579명(42.3%)이었다.

성별로는 여성의 비정규직 취업 의사가 60.6%로 남성의 39.4%에 비해 21.1%포인트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이 66.4%로 가장 높았으며 20대(48.9%)와 30대(32.8%)가 그 뒤를 이었다.

비정규직 취업 의사가 있다고 한 이유로는 ‘직무경력을 쌓기 위해’라는 응답이 45.4%(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빨리 취업하는 게 중요해서’ 35.5%, ‘취업 공백기를 줄이기 위해’ 29.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비정규직 취업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조건으로는 ‘정규직 전환 가능성’을 꼽은 구직자가 35.1%에 달해 직무ㆍ하는 일(28.3%)이나 연봉 수준(21.2%), 복지제도(7.1%)보다 우선시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비정규직 고용에 대한 의견으로는 ‘부정적’(62.4%)이라는 응답이 ‘긍정적’(10.1%)보다 크게 앞섰다.

한편,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대학생 3282명을 대상으로 ‘여름방학 계획’에 대해 물은 설문조사에서는 ‘아르바이트’라는 응답이 68.1%(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취업 준비(42.7%), 전공 자격증 취득 및 지식 습득(37.0%), 자격증 취득(32.1%), 국내외 여행(24.3%) 등이 뒤를 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