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어리더 박기량, 정세균 의장 취임 1주년 기념행사 등장

[헤럴드경제=이슈섹션]치어리더 박기량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잔디광장에서 열린 ‘정세균 국회의장 취임 1주년 기념 2018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조형물 설치 제막식’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제막식에는 정 의장을 비롯해 박주선 부의장,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및 동계특위 소속 여야 의원들과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등이 참석했다.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출연 중인 강원도 홍보대사 카를로스 고리토도 눈에 띄었다.

12일 오전 국회의사당 잔디광장에서 열린 정세균 의장 취임 1주년 기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제막식에서 정세균 의장(가운데)이 강원도 홍보대사 카를로스 고리토(왼쪽), 치어리더 박기량 씨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12일 오전 국회의사당 잔디광장에서 열린 정세균 의장 취임 1주년 기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제막식 현장.[사진제공=연합뉴스]
12일 오전 국회의사당 잔디광장에서 열린 정세균 의장 취임 1주년 기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제막식 현장. [사진제공=연합뉴스]

박기량은 정 의장과 손을 꼭 잡고 시종일관 밝은 표정으로 기념 촬영에 임했다.

박기량은 지난 3월 유튜브 영상을 통해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공개 지지하고 문 후보의 대선 캠프 ‘더문캠’에 합류한 바 있다. 이후 광주에서 열린 민주당 호남권역 경선과 부산에서 열린 영남권역 경선에 깜짝 등장해 적극적으로 문 후보를 응원 지휘해 열렬한 반응을 끌어냈다.

한편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과 ‘반다비’는 3m 높이의 조형물로 잔디광장 분수대 오른편에 설치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