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1년간 국내 게임사에 700억 투자

-국내 게임사 투자 현황 발표

[헤럴드경제=정세희기자] 카카오가 지난 1년 간 22개 국내 게임사에 총 700억원이 넘는 투자를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카카오 게임 부문의 전체 매출 대비 약 22%에 해당한다.

카카오의 적극적인 투자활동은 카카오 게임 사업에 장기적이고 예측 가능한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카카오가 지난 6월부터 올해 6월 현재까지 투자한 국내 게임사 투자현황. [사진제공=카카오]

이날 카카오가 공개한 국내 게임사 투자 현황에 따르면 카카오의 게임 전문 계열사인 카카오게임즈는 15개 게임사에 총 477억원을 투자했다. 이 중 슈퍼노바일레븐과 로이게임즈, 피플러그, 레프트라이트 등 중소형 인디 모바일게임 개발사들은 계열 회사로 편입됐다.

카카오 본사 역시 지난해 6월 남궁훈 부사장 취임 직후 투자전문자회사 케이큐브벤처스와 함께 조성한 카카오 성장나눔 펀드를 통해 9곳의 게임사에 총 229억원을 투자했다. 핀콘, 시프트업과 솔트랩 등 중소ㆍ스타트업 개발사는 물론 플레이스낵, EVR스튜디오 등 가상현실(VR) 게임 기업들도 눈에 띈다.

투자 성과도 이미 나타나고 있다.

작년 하반기에 출시한 ‘데스티니 차일드 for Kakao’와 카카오가 직접 퍼블리싱을 맡은 ‘놀러와 마이홈 for Kakao’ 등이 선전한 가운데2016년도 게임 부문 연결 매출은 3202억원으로 전년 대비 37.8% 성장했다.

카카오는 하반기 이후 투자 대상 기업들을 통해 개발 중인 수십종의 다양한 게임을 카카오게임 플랫폼과 카카오게임즈의 해외 법인을 통해 국내와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남궁훈 카카오 게임사업 총괄 부사장은 “대한민국의 게임 개발사들은 이미 세계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할 만한 우수한 개발력을 보유했다” 며 “국내 유망 게임사들에 대한 투자를 지속함으로써 장기적인 성장 동력을 마련해 나아갈 예정이다” 라고 밝혔다.

정세희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