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 대응전략 시동…한국지엠 가격 낮춘 ‘2018 트랙스’ 투입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현대자동차의 글로벌 전략 소형 SUV ‘코나’ 출시를 앞두고 경쟁사들이 가격인하 등 본격적인 방어전략을 가동하기 시작했다.

한국지엠은 12일부터 2018년형 더 뉴 트랙스 사전계약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2018 더 뉴 트랙스는 기존 LTZ 트림을 대체하는 프리미어 트림을 신설하고 고객 선호도에 따른 패키지 구성으로 1.4리터 가솔린 터보 모델과1.6리터 디젤 모델의 최고 가격을 각 29만원 인하했다. 

[사진=더 뉴 트랙스 블레이드 에디션]

또 경제성과 주행감성을 높인 6단 수동변속기 모델을 도입해 제품 기본 가격을 기존보다 160만원 인하한 1695만원부터 설정했다.

6단 수동변속기는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20.4㎏ㆍm의 1.4리터 가솔린 터보 모델에 새로 도입됐다.이 변속기 조합으로 복합연비는12.3㎞/ℓ를 실현했다.

더 뉴 트랙스 블레이드 에디션은 디자인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를 거쳤다. 18인치 블레이드 투톤 알로이 휠과 크롬 테일게이트 핸들을 적용했다.

차량 내부 동반석 하단의 스토리지 트레이에 태블릿PC 등을 보관할 수 있는 추가적인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좌우 후측면에서 접근하는 차량을 감지하는 후측방 경고 시스템과 주행 중 사각지대의 차량을 감지해 안전한 차선 변경을 돕는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을 기본 사양으로 채택했다.

2018 쉐보레 더 뉴 트랙스의 가격은 1.4리터 가솔린 터보 모델 LS 수동 1695만원, LS 수동 디럭스 1755만원, LS 1855만원, LS 디럭스 1915만원, LT 2115만원, LT 디럭스 2195만원, 프리미어 2361만원, 퍼팩트 블랙 2386만원, 블레이드 2416만원이다.

1.6리터 디젤 모델 LS 2095만원, LS 디럭스 2155만원, LT 2365만원, LT 디럭스 2445만원, 프리미어 2551만원, 퍼팩트 블랙 2576만원, 블레이드 2606만원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