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결혼 10년만에 합의이혼 “경제적으로 힘들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하리수와 미키정씨 부부의 이혼설이 알려졌다.

12일 한 매체는 하리수와 미키정이 결혼 10년만에 합의 이혼했다고 보도했다.

미키정의 사업 실패 후 경제적 어려움과 성격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각자의 길을 가기로 합의했다는 것이다.

하리수와 미키정 부부의 결혼식 장면 [사진제공=연합뉴스]

하리수와 미키정은 올해 초까지만 해도 소셜미디어 등으로 사랑의 언어를 전하며 변함없는 부부애를 과시해왔다. 이 때문에 팬들의 아쉬움이 더욱 큰 상황이다.

6살 연상연하 커플인 하리수와 미키정은 지난 2007년 5월 결혼했다.

당시 트렌스젠더 1호 연예인의 결혼으로 큰 화제를 모은 두 사람은 잉꼬부부로서 공식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내 세인들의 부러움을 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