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직원 해외승선교육 재개…“업무 이해 확대 도움”

- 사원ㆍ대리급 실무자 부산~상해 구간 컨테이너선 승선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현대상선이 지난해 중단했던 직원 대상 해외승선교육을 올해부터 재개한다고 11일 밝혔다.

교육 대상은 입사 후 3년차 사원 27명과 지난해 미실시한 직원 등 총 43명이다. 11일 첫 항차를 시작으로 매 항차별 4명씩, 컨테이너선 10항차, 벌크선 1항차 등 9월까지 총 11항차를 실시할 계획이다.

승선 선박은 8600TEU급 컨테이너선이다. CIX(China India Express)항로 중 부산~상해 구간에서 승선교육 후, 항공편으로 돌아온다. 벌크선의 경우는 일정에 맞춰 별도로 1항차 진행할 예정이다.

부산항에 정박 중인 컨테이너선. [사진제공=현대상선]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직원들은 현대상선 자회사인 부산 해영선박 트레이닝 센터에서 해상 안전수칙 및 선박의 구조와 특징 등의 사전교육을 받은 후, 2박3일간 선상에서 항로 교육 및 선박 관리, 입출항 절차 등의 승선 교육을 받는다. 또한 상해 현지에서 1박 2일간 물류 시스템 견학, 법인 방문 등 총 4박 5일간의 일정을 소화하게 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직원들의 업무 이해 확대와 역량 향상을 위해 승선교육을 재개했다”며 “승선교육을 통해 업무에 필수적인 지식을 습득하고, 외국 현지문화도 체험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밝혔다.

승선교육은 실무를 담당하는 사원~대리급 직원들이 컨테이너선에 직접 승선해 해운업무 및 물류시스템의 이해와 역량 향상을 도모하고자 매년 실시해 왔으나, 지난해는 자구안 진행 등의 사유로 실시하지 못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글로벌 기업으로서 임직원들의 외국어 역량 강화를 위해 기존 온ㆍ오프라인 어학강좌 외에 전화 외국어과정을 지난 3월 신설했으며, ‘글로벌 지역전문 과정’과 ‘라틴 아메리카 산책’ 강의 등 다양한 수요 맞춤형 글로벌 교육을 정기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