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1위 SK, 성적은 5위뻥 뚫린 뒷문 어찌할꼬…

‘홈런공장’ SK와이번스가 마운드 불안으로 시름에 잠겼다.

61경기를 치르면서 104개의 팀홈런을 기록한 SK는 2위 두산베어스(59경기 67개)보다 37개의 아치를 더 그려냈다. 산술적으로 245개가 가능한데, 역대 최다 기록(2003년 삼성 213개)을 깰수도 있다. 그런데 SK의 순위는 5위, 여전히 중위권이다.

톱니바퀴처럼 맞아 돌아가야 할 마운드가 삐걱대는 것이 가장 큰 원인이다. 김광현이 팔꿈치 인대접합수술(토미존 서저리)로 일찌감치 시즌 아웃되며 선발진 공백이 우려됐지만, 정작 문제는 뒷문에서 발생했다. 마무리 보직이 SK의 발목을 잡는다. 팀 세이브 개수(10개)는 이 부문 최하위 삼성(9개)과 비슷한 수준이고, 블론세이브는 10개로 롯데와 함께 가장 많다.

트레이 힐만 SK 감독

시즌 초반 마무리를 맡았던 박희수가 흔들리자 트레이 힐만 SK 감독은 서진용 카드를 빼들었다. 그러나 서진용은 감독의 믿음에 부응하지 못했다. 제구에 애를 먹으며 5개의 블론세이브를 기록한 후 보직을 재차 박희수에게 넘겼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허리 부상으로 10일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지금은 김주한이 그런대로 버텨주고 있다.

급한 불을 껐으나 언제 다시 마운드가 주저앉을지 모른다. 실제로 SK는 11일 LG트윈스와의 경기에서 19점을 내주며 자멸했다. 6명의 투수가 18피안타 8사사구를 내주며 승리를 고스란히 헌납했다.

힐만 감독은 “투수들은 더 정확한 제구로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어야 한다”고 투수조의 분발을 요구했다.

타격에는 기복이 있기 마련이다. 그렇기에 언제까지 방망이만 믿고 갈 수는 없는 노릇이다. 진부하지만 ‘야구는 투수놀음’이라는 말이 허투루 들렸던 적은 없다. 비룡군단이 고비를 맞고 있다.

유태원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