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반구대암각화 국제학술대회’ 20일 울산 개최

-20 ~ 21일 양일간, 암각화박물관
-프랑스 등 10개국 14명 초청

[헤럴드경제=이경길(울산) 기자]프랑스 등 총 10개국 전문가가 참여하는 ‘반구대암각화 국제학술대회’가 울산에서 열린다.

울산 암각화박물관(이상목 관장)은 20일, 21일 양일간 롯데호텔 울산 2층 크리스탈볼룸에서 국내외 암각화 전문가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반구대암각화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는 반구대 암각화의 세계사적 가치를 규명하기 위해 프랑스, 영국, 러시아, 노르웨이, 호주, 미국, 볼리비아 등 총 10개국의 저명한 전문가와 국내 전문가를 초청해 ‘고래와 암각화(Whale on the Rock)’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첫날인 20일에는 이성주 교수(경북대학교 고고인류학과)의 사회로 장-류익 르 껠렉(프랑스 아프리카 연구소장)의 ‘고래와 이야기’라는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존 존슨(미국 산타바바라 자연사박물관)의 ‘북미 태평양연안 해양수렵채집민의 민족고래학적 비교연구’와 마티아스 스트레커(볼리비아 암각화연구회)의 ‘칠레와 페루의 선(先)스페인시대 바위그림에 표현된 고래 및 고래목 동물의 도상’등 7건의 주제발표가 이뤄진다.

둘째 날(21일)에는 강봉원 교수(경주대학교 고고인류미술사학과)의 사회로 카즈하루 타케하나(일본 하코다테 국립기술대학)의 ‘일본 아이누족의 고래 사냥과 선사시대의 전통’, 벵상 샤르팡티에(프랑스 국립예방고고학연구원)의 ‘선사시대 아라비아에서의 고래사냥과 해양 포유류’와 이상목 울산암각화박물관장의 ‘반구대 암각화와 선사시대 고래사냥’ 등 8건의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이번 대회에서는 전 세계에서 확인되는 고래 암각화와 고래 신화, 고래 사냥, 선사시대 해양문화 등을 주제로 이틀간 총 15건의 발표가 이뤄지며, 마지막 일정으로 장-류익 르 껠렉(프랑스 아프리카 연구소장)을 좌장으로 강봉원(경주대학교), 이성주(경북대학교), 정의도(한국문물연구원), 하인수(부산근대역사관), 루파트 누리에브(아제르바이잔 국립문화유산보존국) 등의 패널이 한자리에 모여 반구대암각화의 가치와 고래가 인류에게 갖는 의미, 고래 사냥, 선사시대 해양어로 문화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상목 암각화박물관장은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세계 바위그림에 표현된 고래와 선사시대 고래 문화를 주제로 10개국 전문가들이 발표와 토론에 참가해, 반구대암각화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규명하는 데 있어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