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북남관계 개선, 6ㆍ15 선언 이행이 출발점”

[헤럴드경제] 북한이 6ㆍ15 남북 공동선언 발표 17주년을 이틀 앞둔 13일 우리 정부의 6ㆍ15 공동선언 이행을 촉구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북남관계 개선의 출로는 6ㆍ15 공동선언 이행이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6ㆍ15 공동선언은 민족의 화해와 단합의 기초이고, 북남관계 문제 해결의 출발점이며, 이미 실천을 통해 그 정당성과 생활력이 뚜렷이 확증된 민족공동의 통일 대강”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통신은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현 남조선 당국이 한편으로는 북남관계 개선을 운운하면서 다른 편으로는 미국의 반공화국 압살 책동에 편승하고 있는 것은 역사의교훈을 망각한 어리석은 짓”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반민족적이며 시대착오적인 대결 정책의 답습은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보수패당의 비참한 전철을 밟을 뿐”이라며 “6ㆍ15 공동선언 이행에 바로 북남관계 개선과 평화ㆍ번영의 출로가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주부터 통일신보, 평양방송 등 대외용 매체를 통해 6ㆍ15 공동선언의 의미를 부각하며 분위기를 띄우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