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동북아 평화조성 도움’…남북한 포함 동북아 공동 월드컵 개최” 제안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본관에서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을 만나 “남북한을 포함해 동북아이웃 나라와 함께 월드컵을 개최할 수 있다면 남북한과 동북아 평화조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2030년 월드컵 때 그런 기회가 오길 희망한다”며 “인판티노 회장께서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인판티노 회장도 “그런 비전을 존경한다”며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겠지만 믿음을 가지고 오력하는 게 중요하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등이 배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