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국회 상임위원장단 오찬…한국당 불참

추경 협조 요청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더불어민주당소속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예결위 간사단과 상임위원장단을 초청해 간담회를 한다.

하지만 제 1 야당인 자유 한국당은 전날 시정연설에 앞선 여야대표 회동에 이어 이날 오찬회동에도 불참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전날 국회 시정연설에서 설명한 ‘일자리 추경 예산안’의 원만한 처리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와 함께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강경화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 등과 관련한 정치권의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이날 행사는 주요 국정 현안에 대해 국회와 계속 소통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시정연설에서도 “조속히 국정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국회의 협력을 부탁드린다”면서 “저와 정부도 국회를 존중하면서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국회 운영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비롯해 한국당 소속 국회 상임위원장들은 문 대통령의 5대 인사 원칙 파기 등을 사유로 들어 이번 오찬에 불참할 예정이다.

정 권한대행은 지난 9일 “야당의 목소리에 귀도 안 기울이고 밥만 먹고 사진 찍는 게 진정한 협치인가”라며 “협치 정신을 무시한 일방통보식 청와대 오찬 초청은 예의에도 어긋나고 상황에도 맞지 않는다”고 불참 방침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