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안종범 수첩 7권 추가확보…朴‘뇌물죄’유력증거 되나

‘대통령 지시’ 항목에 이상화 언급

검찰이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업무 수첩 7권을 추가로 확보하면서 박근혜(65)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를 밝힐 유력한 증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안 전 수석의 보좌관 김모 씨 등으로부터 수첩 사본을 압수해 분석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확보된 수첩은 그동안 특검이나 검찰 수사에서 제출되지 않은 추가분이다. 특히 2015년 9월13일자 ‘대통령 지시사항’ 란에는 ‘이상화’라는 이름과 독일 현지 휴대전화 번호가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화 전 KEB하나은행 독일법인장은 삼성이 최순실(61) 씨 모녀에게 대가성 자금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풀 수 있는 핵심 인물이다. 이 씨는 딸 정유라(21) 씨의 대출 편의를 봐주고 현지 부동산 구매를 도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삼성은 수첩에 기재된 날짜 바로 다음 날인 14일 KEB하나은행 독일 계좌로 10억 8000만 원을 최 씨에게 입금했다. 이 씨는 지난해 1월 독일에서 귀국하자마자 본부장으로 승진했다.

올해 초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 씨가 인사에 개입한 것으로 의심해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과 정찬용 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조사했다. 이 씨는 최 씨에게 미얀마 대사로 고려대 동문인 유재경 씨를 추천한 것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특검은 우리 정부가 미얀마에 공적개발원조(ODA)자금 760억 원을 지원하는 사업에 최 씨가 개입해 이권을 챙긴 것으로 의심하고 수사를 벌였지만, 활동기간 제약 등으로 마무리짓지 못했다.

검찰은 조만간 안 전 수석을 불러 메모가 작성된 경위와 박 전 대통령의 직접 지시 여부를 추궁할 예정이다. 조사 내용에 따라 이번에 확보된 수첩은 박 전 대통령이 삼성의 자금 제공 과정에 직접 개입했다는 유력한 증거로 활용될 수 있다.

특검에서 활동했던 윤석열(57ㆍ사법연수원 23기) 검사가 지난달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된 후 ‘최순실-박근혜 게이트’에 대한 추가 수사는 사실상 기정사실화됐다.

검찰은 삼성 특혜 지원의 수혜자인 정유라 씨를 덴마크에서 강제송환한 뒤 한차례 조사를 벌였지만,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추가 수사 단초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이번에 유력한 증거물을 추가로 확보하면서 재수사 활로를 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정 씨를 한차례 더 조사한 검찰은 조만간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좌영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