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비밀경호국 “트럼프 녹음 테이프 없다”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백악관에서의 발언이 담긴 녹음 테이프의 존재 여부가 워싱턴 정계의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백악관 비밀경호국(SS)이 녹음 기록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비밀경호국에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일인 1월 20일 이후 백악관 내 녹음 테이프나 녹취록을 요청했으나 “녹음 테이프나 문서 등은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만일 기록이 있다면 트럼프 대통령과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하다가 해임된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 간의 대화를 밝혀줄 단서로 여겨지고 있다. 


WSJ은 미 정보공개청구법을 근거로 지난달 15일자 서한으로 통해 관련 정보를 요청했고 이에 대한 답변을 기사화해 공개했다. 비밀경호국은 “요청을 받고 찾아봤으나 비밀경호국의 주요 목록에는 이 요청에 부합하는 기록이 전혀 없는 것 같다”고 답신했다.

다만 WSJ은 비밀경호국이 아닌 다른 기관이 녹음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녹음 테이프가 없다고 단정할 순 없다고 덧붙였다. 녹음기록은 대통령기록물법에 따라 대통령의 임기 말에 미 국립문서기록관리처(NARA)로 이관된다.

그러나 문서기록관리청은 이 신문에 “대통령 기록물은 임기 중에는 정보공개법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는 답변을 보내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