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 기업 등에 대북거래 중단 요구”

-WSJ “美, 中에 대북조처 요구”

[헤럴드경제] 미국 정부가 중국 기업과 개인 10여 곳에 대북거래 중단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2일(현지시간) 미 고위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해당 거래가 북한 핵ㆍ미사일 프로그램과 연관됐다는 판단에 따라 미국이 중국에 조처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또 중국이 대응에 나서지 않는다면 수개월 안에 독자제재를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한 관리는 “중국이 특정 기업과 개인에 대한 조처를 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면서 “그렇지만 필요하면 우리도 독자행동을 할 준비가 돼 있으며 북한에 대응할 수 있음을 동시에 통지했다”고 했다.

여기에는 국방문제연구센터(C4ADS) 보고서에 등장하는 중국 기업과 개인이 포함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C4ADS 보고서에는 단둥의 북중교역 사업가와 사업파트너인 그의 누나 등이 거론된다.

이들은 작년 북한산 무기를 싣고 가다 이집트 기항 중 적발된 선박 ‘제순호(號)’가 소속됐던 홍콩의 기업주들로 알려졌다.

한편 C4ADS는 보고서에서 북한과 교역하는 수천개의 중국 기업이 동일한 모기업 하에서 서로 긴밀하게 연결돼 있어 이중 일부만 폐쇄해도 북한 정권에 타격을 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3∼2016년 북한과 교역한 중국의 지방 기업 수가 5223개였으며, 이들의 대북거래는 대부분 합법이나 수출품 가운데 ‘이중용도’ 물품이 다수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