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근혜 뇌물수수 의혹 새 정황 담긴 ‘안종범 수첩’ 7권 추가 확보

[헤럴드경제]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한 새로운 정황이 담긴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업무 수첩 7권을 추가로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 관계자는 12일 “특별수사본부는 기존에 확보한 안 전 수석의 수첩 외에 특검이나 검찰에 제출되지 않은 추가 수첩이 있다는 최근 사실을 파악하고 수첩 7권의 사본을 안 전 수석의 보좌관이었던 김모씨 등으로부터 제출받아 압수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확보한 추가 수첩 사본에 담긴 내용을 면밀히 분석 중이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검찰은 두 차례에 걸쳐 안 전 수석의 업무 수첩 총 56권을 확보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에 1차분 17권, 올해 1월에 2차분 39권을 확보해수사 자료로 삼았다.

새 수첩 7권은 2015년 9월 등 앞서 확보한 수첩에는 빠져있는 기간에 해당하는 시기의 업무 내용이 빼곡히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