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24시간’ AI 확산방지 차단 총력

[헤럴드경제=윤정희(창원) 기자] 경남도는 AI 발생시 ‘24시간 초동대처 완료’ 대책을 마련하고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남에서는 지난 3일 양산에서 고병원성 AI가 1건 발생했고, 이어 9일과 10일 고성에서 AI 의사환축이 2건 발생해 모두 3개 농장에서 1343수를 살처분했다.

경남도는 양산ㆍ고성 AI 의심농장에 신고가 접수된 농장에 간이검사결과 양성이 확인된 즉시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이동통제를 실시했으며, 해당 농장은 24시간 이내 살처분을 완료하는 등 1차 AI 감염원 전파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양산 AI 발생농장의 경우, 진원지인 전북 군산 종계농장에서 과거 가금을 입식하였거나 거래하였던 14농가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감염을 확인하고 가금류 전두수를 수매ㆍ도태 처분하는 등 선제적 방역조치를 실시했다. 또한 인근 농가로의 2차 전파를 막기 위해 3km내 가금류 전두수를 적극 수매ㆍ도태(양산 54농가 4,984수, 고성 42농가 726수) 처분했다.

고성군의 경우, 11일 조규일 경남도 서부부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농협의 협조를 받아 고성군 AI 의심농장 반경 3Km내 가금류 전수를 수매ㆍ도태 처분했다. 또한 경남도는 현재까지 발생상황이 주로 전통시장에서 토종닭 등을 구입한 농가에서 대부분의 AI가 발생하고 있어 2차 전파를 방지하기 위해 소규모 100수 미만의 농장까지도 가금류 처분을 적극 진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국민안전처의 협조를 받아 긴급 재난문자를 전 도민에게 발송, 최근 전통시장에서 가금류를 구매한 농가의 신고를 받아 해당 농가에 대해 AI 정밀검사와 함께 적극적인 수매ㆍ도태를 권장하고 있다. 현재까지 AI 위험도가 높은 양산ㆍ고성ㆍ진주ㆍ통영 등을 중심으로 소규모 농가 가금류 250농가 9253수를 수매ㆍ도태 처분했다.

아울러, 경남도는 이번 전북 군산 종계농장 가금을 판매한 가금중개상인 2명에 대해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의뢰하여 역학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들이 판매한 가금류를 추적한 결과, 현재까지 38농가 506수를 찾아내 처리하는 등 1차 전파요인을 사전 차단키도 했다.

조규일 경남도 서부부지사는 “현재 양산․고성지역에 AI가 발생했지만, 적극적인 방역대책 추진으로 AI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도민 여러분께서도 경남도의 방역대책을 믿고 적극 따라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AI 전파요인 사전 차단을 위해 지난 12일부터 오는 25일까지 2주간 가금거래상인의 가금류 유통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