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 도입한 ‘靑 직원 휴대전화 제출’…文정부도 서약서 받아

[헤럴드경제=이슈섹션]청와대 직원들이 최근 ‘보안상 이유로 비서실의 요구가 있을 경우 휴대전화를 즉시 제출하겠다’는 내용의 보안 서약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청와대 수석ㆍ비서관ㆍ행정관 등 직원들이 최근 이같은 보안 서약서를 써서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제출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과거 정부에서도 청와대 직원들은 보안 서약서를 작성했지만, 휴대전화를 통째로 제출토록 해 자체 디지털 포렌식으로 과거 통화 내역과 메시지, 이메일 등을 감식하는 것은 박근혜 정부 때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처음 도입했다.

이와 함게 청와대 일부 행정관들은 기자들의 전화를 받지 말고 만나지도 말라는 지시를 받거나, 업무 자료를 책상 위에 두지 말고 서랍 속에 넣어 잠가 두라는 지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