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청문보고서 또 불발…민주당 “모든 책임 한국당에”

[헤럴드경제=이슈섹션]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채택이 또 무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12일 제3차 전체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자유한국당 위원들이 불참해 개회조차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무위는 이날까지 3차례나 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시도했으나 여야가 이견을 좁히지 못해 회의가 무산됐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김 후보자 부인의 불법 취업 의혹과 관련해 정무위 차원에서 검찰 고발을 해야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정무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모든 책임은 자유한국당에 있다”며 강력하게 유감을 표명했다.

이들은 보고서 채택 무산 뒤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이 요구한 경과보고서 채택을 위한 전제 조건이 수용 또는 이행됐음에도 불구하고 3차례나 의사일정을 거부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 정무위는 “김 후보자에게 제기됐던 대다수의 의혹에 대해 국민이 납득할 수준의 충실한 해명이 있었고, 후보자의 정책적 전문성과 의지도 확인됐다”며 “삶의 위기에 처한 우리 사회 ‘을’들의 문제해결을 위해 정상적인 국회 운영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