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김이수, 김상조,강경화 낙마 수준 아니다”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강경화 외교부 장관 세 후보자 모두 낙마수준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사진제공=연합뉴스]

노 원내대표는 12일 CBS정광용의 시사자키에 출연해 “세 분 모두 조금의 흠결은 있지만 낙마시켜야 할 수준은 아니다”면서“여러가지 능력이나 경륜을 볼 때 내정된 대로 임명하는 것이 여야를 떠나서 국민들에게 이로운 일이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등에서 최소한 한 명이라도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선 “시장에서 물건 사는 것도 아니고 그런식으로 저열하게 거래할 부분은 아니다”고 말하고 “자유한국당 시절에는 그보다 훨씬 더 흠결 많은 사람도 그냥 장관이라는 이유로 국회 동의 없이 막무가내로 임명해놓고 이제와서 다른 기준을 갖다가 들이대는 건 납득할수 없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또 3당 모두 반대하고 있는 강경화 후보자에 대해선 “국민의당이나 자유한국당 내에서 찬성하는 분들이 있는데 이걸 당론이라는 이름으로 일률적으로 할 일이 아니다”고 지적하고 “별로 드러난 게 없는데 거기애 대한 해석차이로 얘기하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