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한국당, 文 스킨십에 에프킬라 만난 모기 같이 떨어”

[헤럴드경제=이슈섹션]노회찬<사진> 정의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적극적인 소통 행보에 자유한국당이 떨고 있다고 지적하며 한국당을 ‘에프킬라를 발견한 모기’로 비유했다.

노 원내대표는 13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전날 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을 마치고 연설 전 야당 지도부와의 티타임에 불참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찾아가 악수를 청한 것에 대해 “공세적 스킨십”이라고 평가하며 “한국당 의원들이 떨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노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권위를 앞세운 관례들이 완전히 해체되고 있기 때문에 저는 국회의원들이 떨고 있다고 본다. ‘저 분이 또 오지 않을까’ ‘자꾸 와서 우리 입지를 줄이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하면서)”라며 한국당 의원들이 곤란한 상황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야당 입장에서는 대립각을 세우고 ‘우리를 무시했다’고 하고 화를 내야 하는데 자꾸 대통령이 와서 악수하자고 하고 인사를 하고 하니까 곤란한 것 아니냐”는 김어준의 첨언에 “거의 뭐 에프킬라를 발견한 모기들 같은 상황”이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노 원내대표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 협조하지 않는 다른 야당을 향해서 “국회는 민의의 전당이라고 그러지 국회의원의 전당이라고 얘기 안 한다. 민의의 전당에서는 민의가 이겨야 한다. 당들끼리 의견이 다르면 민의를 쫓아가면 되는 거라고 생각한다”며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