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지하철 참사 언급’ 래퍼 창모, 과거 가사 논란 사과

[헤럴드경제] 과거 랩 가사에서 대구 지하철 참사를 언급하며 논란에 휩싸였던 래퍼 창모(23)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고개 숙였다.

창모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죄송하다. 제가 몇 년 전에 썼던 가사가 많은 분에게 상처를 주게 됐다”라며 “제 철없었던 시절의 불찰이며,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앞서 누리꾼들은 창모가 2013년 발표한 곡 ‘도프맨’(Dopeman)을 통해 ‘니들 랩 옷은 대구네 참사 난 니 페이에’란 가사로 대구 지하철 참사를 조롱했다고 비판한 바 있다.

또 2014년 ‘소녀’란 곡에서도 그의 모교 여학생을 성적 대상으로 표현했다고 지적했다.

창모는 이에 대해서도 “저의 가사들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문제의 가사들은 제가 스무 살 즈음에 무료 공개했던 저의 아마추어 시절 곡들로 이후 스스로도 제 어리석음을 깨닫고서 곡들을 내리고 사과문을 게재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많은 분의 질책에 공감하며 저 역시 여전히 그 가사들에 대해 깊이 반성 중”이라며 “제 음악에 두 번 다신 그런 가사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의 비판을 밑거름 삼아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꼭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