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바 이어 후지제록스도 회계조작 파문

-‘실적지상주의’ 폐해 지적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일본 기업 도시바에 이어 후지필름홀딩스의 자회사 후지제록스도 회계조작 파문에 휩싸였다.

13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후지필름은 전날 부정회계 문제의 책임을 물어 야마모토 다다히토 후지제록스 회장 등 6명의 고위 경영진을 이달 말까지 퇴임시킨다고 밝혔다.

후임 회장은 모회사인 후지필름홀딩스의 고모리 시게타카 회장이 겸임하면서 경영 관여를 강화키로 했다.

[사진=123RF]

후지제록스 부정회계 사건은 2010~2015년에 걸쳐 일어났다. 후지제록스 부사장 등은 뉴질랜드 판매 자회사가 매출을 과도하게 계상한 사실을 파악했지만 모회사 후지필름에는 문제가 없다며 허위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후지제록스 뉴질랜드 판매 자회사에서 복합기 임대에 대한 회계부정을 해 220억엔의 손실이 발생했고, 호주 판매 자회사에서도 같은 문제가 발생해 6년간 양사 합계 375억엔(약 3850억원)의 총손실을 봤다.

후지제록스 측은 2015년 여름에 뉴질랜드에서 회계부정이 있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도 이를 은폐하려고 모기업인 후지필름에는 보고하지 않았다고 언론은 전했다.

회계부정의 배경으로는 ‘실적지상주의’가 지적됐다. 해외 자회사 임원 등의 보수가 매출에 연동돼 있는 것이 실적 부풀리기의 동기로 작용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판매 자회사의 사장에 권한이 집중되면서 이사회마저 충분히 기능하지 못한 것도 문제로 꼽혔다.

후지필름은 이같은 문제를 시정하기로 했다.

후지필름 고모리 회장 등의 4~6월 월급 10%를 반납하기로 하고, 고위임원 상여금도 깎기로 했다. 부정회계에 관여한 해외현지법인 간부 등에 대해서는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인 조치도 검토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