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환 ‘교통법규 위반 62차례, 과태료 481만원’…“제 불찰” 사죄

[헤럴드경제=이슈섹션]도종환<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최근 5년간 총 62차례 교통법규를 위반했다는 지적에 대해 “전적으로 제 책임”이라며 사죄했다.

12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송기석 국민의당 의원은 “(도 후보자가) 제19대~20대 국회의원으로 재직한 지난 5년간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통행 위반 48회, 속도위반 8회, 주정차 위반 6회 등 총 62차례에 걸쳐 교통법규를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송 의원에 따르면 도 후보자는 국회의원 임기를 시작한 2012년 5월 30일부터 같은 해 6월 말까지 한 달여간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통행을 위반해 총 432만원의 과태료를 냈고, 최근 5년간 납부한 과태료 총액은 481만4000원에 달한다.

도 후보자는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모범을 보여야 하는 공직 후보자로서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교통법규 위반의 대부분이 2012년 6월 한 달 동안 발생한 것으로 당시 운전을 담당한 직원의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통행 규정에 대한 착오로 일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 후보자는 그러면서 “당시 렌터카를 이용하고 있어서 위반사실을 통보받는 데 한 달여의 시간이 소요돼 본의 아니게 위반이 반복된 것이다. 이 또한 저의 불찰이다”라고 해명했다.

도 후보자는 “규정을 정확히 숙지한 이후에는 버스전용차로 위반이 없었으며 현재 교통법규 위반 관련 미납된 과태료는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전적으로 저의 책임임을 통감하며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