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끝’ 남긴 경총 3줄 코멘트…“각계각층 다양한 의견 수렴해야”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문재인 정부와 비정규직 정책을 둘러싸고 한차례 갈등을 겪었던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가 12일 대통령 시정 연설에 대한 ‘공감’의 표현과 함께 약간의 ‘뒤끝’도 남겨 주목된다.

경총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과 관련한 3줄짜리 코멘트에는 “경영계는 일자리 문제가 우리 경제의 가장 시급한 과제라는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 공감한다”는 입장이 가장 먼저 담겼다.

이어 경총은 “모쪼록 새 정부는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좋은 일자리를 그 어느 정부 보다 많이 만들어 내는 ‘일자리 정부’가 되기를 기대한다”는 견해도 덧붙였다.

이 부분은 새 정부가 ‘일자리 정부’가 되기 위해서는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일전에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책을 둘러싼 정부와 경영계 갈등에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있는 정부에 대한 비판적인 경영계의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이해된다.

하지만 경총 이외의 경제단체들이 대통령 시정 연설에 대해 일관되게 긍정적 평가를 내렸다. 이날 한국무역협회는 대통령 시정연설과 관련해 “일자리 창출에 온 힘을 다 할 것을 밝히고 국회의 협조를 구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오늘 제시한 청사진과 같이 정부가 앞장서 청년·공공부문 일자리를 우선 창출하고 이러한 노력이 마중물이 되어 기업으로까지 확대되는 ‘일자리 선순환’ 구조가 정착되기를 희망한다. 우리 무역업계도 성장과 고용이 함께 갈 수 있도록 경쟁력 강화와 일자리 창출에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또 대한상공회의소 측도 “추경을 통한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은 단기적으로 청년일자리 창출 및 소득격차 해소에 도움을 주고, 중장기적으로 국민 안전·복지 사각지대를 줄여나가는 데 일조할 것이라 생각한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경제계는 공공일자리 확대가 민간의 일자리창출 확대로 이어지는 마중물로 작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역동적인 투자와 과감한 사업도전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며, 청년실업, 고용시장 양극화 등 난제를 풀어나가는 데 힘을 보탤 것”이라고 강조했다.

물론 경총 코멘트도 마지막 부분에서는 “경영계도 경제주체로서 맡은바 소임을 다해 경제위기 극복과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히며, 정부의 일자리 창출에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거듭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