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마른 논에 우유 운송차가 왜?

-남양유업, 우유탱크 로리차 활용
-가뭄피해 농가에 농업용수 지원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남양유업은 극심한 가뭄으로 피해를 보는 농가들을 위해 우유 운송차량을 활용, 농업용수를 지원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가뭄피해가 큰 충남에 위치한 남양유업 세종공장에는 목장에서 생산한 우유를 공장으로 운송하는 7~15톤 탱크로리 차량을 다수 운용 중인데, 타 들어가는 논을 지나칠 때마다 가슴 아파하던 남양유업 기사들이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나섰다. 

[사진=남양유업 가뭄지원 현장 이미지]

지난 9일 1차로 세종시 장군면 은용리와 다방리 일대 약 3600㎡ 논에 탱크로리 6대가 48톤의 물을 지원했으며 추가로 10일과 12일 평기리와 은용리 일대에도 70톤을 지원해 3일간 총 16여대의 우유탱크 로리차가 약 9900㎡의 마른 논을 적셨다.

봉사활동에 나선 직원들에 따르면 “약 1000평의 논에 탱크로리 5대에 물을 담아 쏟아 부었는데도 워낙 메말라 스폰지가 물을 쫙 흡수하는 것 같았다”며 “더 큰 차에 물을 싣고 오면 좋을텐데 도로가 좁아 7톤 트럭도 간신히 들어오는 실정”이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이번 물지원 활동은 창업주인 故 홍두영 남양유업 회장 때부터 실시해 온 것으로써 가뭄때에는 탱크로리에 가득 찼던 우유를 저장고로 옮기고 공장의 지하수를 담아 가뭄현장에 뿌렸으며 반대로 수해때에는 물을 퍼내는 활동을 해왔다”고 말했다. 남양유업은 농가의 가뭄해갈 때까지 정기적으로 물을 지원할 예정이며 세종시와 연계하여 장군면, 연기면, 전의면 등 구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남양유업은 앞으로도 가뭄해갈을 위해 세종시 뿐만 아니라 인근 지역까지 물 봉사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며 7톤차 100대 분량에 이르는 급수지원을 계속 펴나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