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친서 들고온 日특사에 “위안부 합의 못받아들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특사인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 일행을 만나 “한·일 위안부 합의는 한국 국민이 받아들이지 못하는 게 솔직한 현실이다. 무엇보다 당사자인 위안부 할머니들이 이 문제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 등에 대한일본 정부의 입장을 담은 아베 총리의 친서를 전달받은 뒤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점을 한일 양국이 직시해야 하고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함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양국이 그 문제에 매달려 다른 문제의 발전을 가로막는 길로 나아가선 안 된다. 역사 문제는 역사 문제대로 지혜를 모아 해결하고 다른 문제는 그것대로 발전시켜야 한다. 아베 총리에게 이 말씀을 꼭 전해달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12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아베 신조 일본총리 특사로 방한한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의 예방을 받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한·일 간에 어려운 문제가 없지 않지만 그런 문제를 직시하면서도 보다 실용적인 접근으로 한·일 관계가 미래지향적인 동반자 관계로 발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 새 정부가 출범한 지 이제 한 달 남짓인데 아베 총리님과 두 차례통화했고, 우리 문희상 특사와 정세균 국회의장께서 일본에 다녀오셨고, 니카이 특사께서 방문해 주셔서 양국 관계의 흐름이 아주 좋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일본 측에서는 하야시 자민당 간사장대리, 니시무라 자민당 수석 부간사장, 고이즈미 중의원 의원, 나가미네 주한일본대사 등이 참석했으며 우리 측에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국장이 배석했다.

니카이 특사는 문 대통령을 예방하기에 앞서 정부서울청사를 방문, 이낙연 국무총리를 예방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