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대통령특보 방미…美 지식인층에 새 정부 외교안보정책 설명

-윌슨센터서 오찬연설
-자누지ㆍ크로닌 등 한반도 전문가들과 세미나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특임명예교수가 13일 방미길에 오른다.

문 특보는 이달 말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 워싱턴의 지식인들을 대상으로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문 특보는 동아시아재단과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공동주최하는 한미 대화에 참석하기 위해 공로명 동아시아재단 이사장과 김성환 전 외교장관,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 정의당 김종대 의원과 함께 이날 오후 미국으로 출국한다.

문 특보는 오는 16일 미국 워싱턴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리는 한미대화에서 오찬연설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외교정책과 남북관계, 한미동맹 발전 방향 등을 설명한다. 또, 한미 양국 전문가들과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전해졌다.

문 특보는 프랭크 자누지 미국 맨스필드재단 대표와 패트릭 크로닌 미국 신안보센터 아시아태평양안보 소장 등 미 한반도 전문가들이 주최하는 세미나에도 참석한다.

문 특보는 워싱턴 방문에 이어 뉴욕으로 이동해 비영리재단인 아시아소사이어티가 주최하는 세미나에 참석한 뒤 21일께 귀국할 예정이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