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강경화 강행하면, 김이수 버리는 꼴”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1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를 강행해 임명하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의 국회 통과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앞으로 사실 제가 대개 어림짐작으로 해 보니까 오는 9월까지 대법관, 대법원장, 헌법재판관 등 약 30여 차례의 인사청문회가 남아 있다”며 “대통령께서 (강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면 앞으로 인사청문회에서 협치는 찾아볼 수 없을 것이다”고 전망했다.

[사진 = 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장관은 국회의 동의가 없어도 대통령의 권한으로 임명할 수 있지만, 헌법재판소장은 국회의 인준이 필수적이다.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이 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면, 야권의 반발 심리가 커져 김 후보자의 국회 통과가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

박 전 대표는 “문 대통령은 과반수 의석도 가지고 있지 않은 취약한 정권이다”며 “120석을 확보한 더불어민주당의 대통령이 220석을 가진 대통령처럼 임명을 강행하면 어떻게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을 설득하기는 어렵겠지만, 국민의당이나 바른정당에 대해서 (설득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다만, 박 전 대표는 개인적으로 강 후보자와 김 후보자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그는 “개인적 생각은 변함이 없다. 김상조, 김이수, 강경화 이 세 분을 해 줬으면 좋겠다”며 “강 후보자는 감동과 스토리가 있다”고 평가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