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反) 아베’ 통했나…日 고이케, 도쿄도의회 선거 여론조사 1위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도쿄도의회선거에 출마한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가 최근 여론조사에서 자민당 후보를 역전했다.

14일 도쿄신문이 지난 10~11일 도쿄도 거주 18세 이상 유권자 10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고이케 지사가 속한 도민우선(퍼스트)회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자가 22.6%로 나타났다. 자민당의 17.1%를 5.5%포인트 앞선 수치다. 뒤이어 공산당이 7.7%, 제1야당인 민진당이 4.1%, 공명당이 3.9%를 각각 기록했다.

부동층이 40.6%에 달하긴 하지만, 도의회선거 여론조사에서 도민우선회가 자민당을 앞지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게티이미지]

요미우리신문이 지난달 20~21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자민당이 25%로 22%의 도민우선회에 앞섰다. 교도통신이 같은달 27~28일 벌인 여론조사에서도 자민당이 17%를 얻어 11%의 도민우선회를 따돌렸다.

하지만 선거일이 가까워질수록 고이케 열풍이 거세지는 양상이다. 자민당과의 격차가 좁혀지더니, 지난 3~4일 아사히신문의 조사에서는 27% 지지율로 동률을 이뤘다.

고이케 지사는 소속 자민당에 지지를 요청했다 거절당하자 지난해 7월 무소속으로 도쿄도지사 선거에 당선됐다. 이후 도민우선회를 만들어 기성 정치를 비판하며 아베의 대항마로 떠올랐다. 사학 스캔들로 입지가 흔들리는 아베 총리를 대신할 우익의 대항마로 꼽히기도 한다.

한편, 도민우선회는 모두 127석이 걸린 이번 선거에 48명의 후보를 낸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